home 리그

K리그

K LEAGUE

아시아 최고의 경기력을 자랑하는 한국 축구의 기둥

K리그는 프로축구팀들로 구성된 한국 축구 시스템의 최상위 디비전이다.
1부리그인 ‘K리그1’과 2부리그인 ‘K리그2’로 나누어져 있다.
1983년 5월 ‘수퍼리그’라는 이름으로 5개팀(할렐루야, 유공, 포항제철, 대우, 국민은행)이 참가한 가운데 처음 출범했다.
1998년에 ‘K리그’라는 이름을 공식 명칭으로 확정했다. 2013년 1부와 2부로 분리되었으며, 2017년 현재 1부 클래식에 12팀, 2부 챌린지에 10팀이 참가하고 있다.

리그 운영은 대한축구협회의 회원 단체인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맡고 있다.
대회 기간은 보통 3월초에 시작돼 11월 또는 12월초에 끝난다.

초창기에는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경기를 하기도 했으나, 1987년부터 각 구단의 지정된 홈 경기장에서 갖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K리그1의 경우, 정규리그를 치른 후 성적에 따라 상하위로 분리한 후(2016년 시즌에는 각 6팀씩) 다시 리그를 치르는 스플릿 시스템을 2012년부터 채택, 운영하고 있다.
상위 스플릿에서 1위를 차지한 팀이 시즌 챔피언이 된다. K리그2는 정규리그를 치른 후, 성적 상위팀(2017년 시즌에는 4팀)이 참가하는 플레이오프 경기로 우승팀을 가린다.
K리그1의 시즌 최하위 팀은 다음 해 K리그2로 강등되고, K리그2의 우승팀은 이듬해 K리그1으로 바로 승격한다.
K리그1에서 꼴찌팀보다 한 단계 높은 순위를 기록한 팀과, K리그2의 2위팀이 승강 플레이오프 경기를 치르며, 이 경기에서 승리한 팀이 이듬해 K리그1에 진출하고 패배한 팀은 K리그2에 속하게 된다.
K리그1의 우승팀과 2위 팀은 다음 해 AFC 챔피언스리그에 자동 진출한다. 3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쳐 승리할 경우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다.

순위는 2017년 현재 1)승점 2)다득점 3)골득실차 4)다승 5)해당팀간 승자승 6)벌점 7)추첨 순서로 결정된다.
우승 상금은 K리그1 5억원, 챌린지 1억원이다.
30여년의 K리그 역사동안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팀은 7회 우승의 성남FC(옛 일화)이며, 6회 우승을 맛본 FC서울(옛 럭키금성, 안양LG)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아시아 클럽 축구의 최정상을 가리는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K리그 팀들이 최다인 총 11회 우승을 차지할 정도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