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미디어서비스

협회알림

알림

[보도자료] FA컵 3라운드...K3리그 포천, 서울이랜드 격침

작성일 2017.03.29

조회수 280
29일(수)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서 하위리그팀들이 상위리그 팀들을 괴롭혔다.

가장 눈에 띈 경기는 포천시민축구단과 서울이랜드FC의 경기. 지난해 K3리그 챔피언 포천이 후반 44분에 터진 김찬희의 결승골에 힘입어 서울이랜드를 1-0으로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영남대를 이끌고 FA컵 8강과 16강에 올랐던 김병수 감독은 이랜드 소속의 첫 FA컵 경기에서 패배했다.

내셔널리그 강릉시청은 K리그 챌린지의 안산그리너스FC에 승리했다. 두 팀은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승부차기에서 강릉시청이 안산을 5-4로 물리쳤다. 32강에 오른 강릉시청은 상주상무와 맞붙는다.

‘김종부 더비’로 관심을 모은 화성FC와 경남FC의 경기는 경남이 승리했다. 현재, K리그 챌린지 1위를 달리는 경남은 후반 30분에 나온 이현성의 득점으로 화성의 추격을 힘겹게 따돌렸다.

‘깃발더비’ 성남FC와 수원FC의 대결은 성남이 승리했다. 정규시간과 연장전에서 득점없이 승부를 내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서 성남이 5-4로 이겼다.

FC안양은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상용의 결승골로 1-0으로 호남대를 꺾었다. 안양은 오늘 승리로 FC서울을 32강에서 만난다. 안양FC는 2004년 FC서울의 전신 LG치타스의 연고지 이전으로 응원팀을 잃은 안양팬들이 만든 시민 구단으로 다음 대결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대학 강호 연세대와 용인대의 맞대결은 연세대가 1-0으로 승리했고 양평FC와 청주FC의 K3리그 대결은 양평이 3-1로 이겼다. 아주대는 경주시민축구단을 3-1로 꺾었고, 작년 FA컵 4강 부천FC1995는 인천대를 2-0으로 눌렀다.

K리그 클래식팀들이 참가하는 FA컵 32강은 4월 19일 열릴 예정이다.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3월 29일)>
강릉시청 0(5PSO4)0 안산그리너스FC
천안시청 1-2 대전시티즌
FC안양 1-0 호남대
연세대 1-0 용인대
아산무궁화FC 3-0 한양대
양평FC 3-1 청주FC
경주시민축구단 1-3 아주대
전주시민축구단 5-2 중앙대
부천FC1995 2-0 인천대
화성FC 0-1 경남FC
포천시민축구단 1-0 서울이랜드FC
대전코레일 1-0 양주시민축구단
부산아이파크 4-0 김포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2(1PSO3)2 청주CITY FC
경주한국수력원자력 4-0 선문대
춘천시민축구단 1(4PSO2)1 고려대
부산교통공사 0-1 김해시청
성남FC 0(5PSO4)0 수원FC
목포시청 2-0 창원시청
영남대 2-1 홍익대


붙임: 2017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 사진 2장

2017329223754.JPG

2017329223754(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