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미디어서비스

협회알림

알림

[공지]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과의 카카오톡 메시지건에 대한 김호곤 기술위원장의 입장

작성일 2017.09.15

조회수 915
본인과 노제호 히딩크 재단 사무총장과의 문자 메시지 등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혼선을 드린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아래와 같이 당시 상황과 저의 입장을 밝히오니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지난 6월 19일 기술위원장 부임 전(기술위원장 부임은 6월 26일) 노제호 총장으로부터 카톡 메시지를 수신한 바 있음.

- 카톡 메시지 내용은 아래와 같음. (원본 파일 첨부)
부회장님~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 국대감독을 히딩크 감독께서 관심이 높으시니 이번
기술위원회에서는 남은 두경기만 우선 맡아서 월드컵 본선진출 시킬 감독
선임하는게 좋을듯합니다.
월드컵 본선감독은 본선 진출 확정후 좀더 많은 지원자중에서 찾는게 맞을 듯
해서요~~~ㅎ


- 당시 메시지 내용 자체가 적절하지 않았고, 공식적인 감독 제안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방법이었기에 이 문자 메시지를 그 후로는 잊고 있었음.

- 국가대표팀 감독이라는 중요한 직책을 카톡 메시지 한 통으로 제안하는 것은 적절한 방법이 아니라는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음.

- 기술위원장에 취임한 이후 본인을 비롯한 기술위원들은 월드컵 최종예선을 불과 두 달여 앞둔 촉박한 상황에서 외국인 감독을 선임하는 것은 선수 파악 문제 등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고려하기 힘들다고 판단했음. 또한 기술위원회에서는 최종예선 2경기를 치르고 월드컵 진출을 확정하면 본선까지 해당 감독 체제로 가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음.

- 기술위원장에 취임한 이후 노제호 총장이 만나자는 내용으로 두 차례 더 문자를 보내왔으나, 위와 같은 이유로 만날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답변을 하지 않았음.

- 카톡을 통한 문자 메시지 수신 이외에 본인이 노제호 총장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적은 없었음.

- 전화통화는 그동안 없다가 지난 9월 6일 월드컵 최종예선 우즈벡전을 끝내고 귀국후 집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처음 통화했음.
통화내용은 노제호 총장으로부터 나온 언론 보도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직후에 나오는 등 시기와 방법이 적절하지 않고, 대표팀에 도움이 되지않는다는 내용이었음.

- 어려운 여건하에서 본인의 축구 인생을 걸고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신태용 감독에 대한 신뢰는 변함없음.

- 내년 러시아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강구하고 있고, 히딩크 감독을 비롯한 경험있고 능력있는 분들의 도움은 언제든지 수용할 의사가 있음.


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