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미디어서비스

협회알림

알림

[보도자료] 정몽규 회장, 축구발전 위해 40억 찬조

작성일 2018.07.31

조회수 576
대한축구협회는 정몽규 회장이 축구 발전을 위해 4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정 회장은 “찬조금이 새로 선임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연봉을 지원하고, 유소년 축구를 활성화하는데 사용되었으면 한다. 특히 외국의 유능한 지도자를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영입할 경우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잘 써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정 회장의 뜻을 존중해 세부 활용 계획을 세운 뒤 찬조금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수장에 오른 정몽규 회장은 지금까지 총 29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각급 대표팀의 격려금과 2017년 U-20 월드컵 대회운영비, 지도자 해외 파견비 등에 사용됐다.

정 회장은 이와 별도로 2015년부터 ‘포니정 재단’을 통해 어려운 형편의 중학교 선수들에게 매년 1억 2천만원(60명 X 200만원)씩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회장 취임 이후 협회로부터 급여나 업무추진비를 일절 받지않고 활동중이다. FIFA 평의회 등 국제행사 참석 비용은 물론, 해외 축구계 인사의 국내 초청 비용도 전액 본인 부담으로 하고 있다.

김풍년 대한축구협회 경영혁신실장은 “일부 축구인과 축구팬들 사이에는 정몽규 회장이 대기업의 대표이면서도 축구계에는 한 푼도 기부를 하지 않는다는 오해가 있다. 정 회장의 성격상 이런 기부와 찬조 활동들이 굳이 외부로 드러나는 것을 원치 않아 그동안에는 기부가 있어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잘못된 소문이 계속 확대되는 것 같아 앞으로는 가급적 공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