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김봉길 감독 "실점 후 역전 이룬 선수들 높이 평가한다"

작성일 2018.01.12

조회수 10350
김봉길 한국 U-23 대표팀 감독이 역전승을 거둔 선수들을 칭찬했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중국 장쑤성의 쿤산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1차전에서 베트남에 U-23 대표팀에 2-1로 역전승했다. 전반 17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29분 조영욱의 골로 쫓아갔고, 후반 28분 이근호가 역전 헤딩골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 감독은 “첫 경기는 언제나 어렵다. 그래도 실점 이후에 동점골, 역전골을 넣고 승리했다. 실점 이후 선수들에게 시간이 많으니까 서두르지 말라고 주문했고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 실점 이후에 동요 없이 역전승까지 이끌어 점에 대해서 선수들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시작과 함께 경기를 주도하며 공세를 펼쳤지만, 베트남의 역습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불의의 실점으로 인해 선수들이 당황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비교적 빠른 시간 안에 동점을 만들고 다시 경기의 주도권을 찾아왔다. 김 감독은 이 점을 칭찬한 것이다.

김 감독은 상대팀 베트남의 경기력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했다. 김 감독은 “박항서 감독님이 좋은 팀을 만든 것 같다. 수비가 좋았고 위협적인 역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르엉 쑤언 쯔엉을 필두로 황금세대라 불리며 베트남 축구팬들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팀이다.

1차전 승리라는 단기 목표를 이룬 김 감독의 시선은 14일 열리는 시리아와의 2차전을 향해 있다. 김 감독은 “시리아는 힘이 있고 수비적인 면에서 상당히 강하다고 본다. 오늘 우리가 공격적으로 부족했던 점을 잘 보완해서 시리아전을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글=권태정
사진=AFC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