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터키 전훈 맹활약’ 김신욱 “주변의 도움이 컸다”

작성일 2018.02.05

조회수 2730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의 터키 전지훈련에서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는 단연 김신욱(30, 전북현대)이다.

김신욱은 국가대표팀이 전지훈련 기간 동안 치른 세 번의 평가전(몰도바전 vs 1-0 승, 자메이카전 vs 2-2 무, 라트비아전 vs 1-0 승)에서 총 네 골을 넣었다. 한국이 기록한 4득점을 혼자 완성하며 월드컵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섰다.

특히 김신욱은 지난해 말에 열린 일본과의 EAFF E-1 챔피언십(옛 동아시안컵)에서 기록한 두 골을 시작으로 라트비아전까지 네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절정의 골 감각을 뽐냈다. 2011년 1월 구자철이 카타르 아시안컵 바레인, 호주, 인도전에서 3경기 연속 득점한 이후 7년 만에 기록한 A매치 3연속 득점, 그 이상을 달성한 셈이다.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신욱은 “세 달 전만 해도 대표팀에서 필요한 존재가 되는 걸 추구했지만 상황이 그렇지 못했다.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지에 대한 내 스스로나 주변의 의문이 있었던 게 사실인데 그게 E-1 챔피언십을 기점으로 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김신욱이 변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주변의 도움이었다. 그는 “신태용 감독의 세밀한 도움과 이근호, 이재성 등 동료들의 도움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큰 선수들을 상대해야 하니 좋은 크로스나 움직임이 아니면 큰 선수들을 상대로 골을 넣기가 어렵다. 코칭스태프가 수차례 미팅을 통해 크로스는 어디로 올려야 하고,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등 세부적인 걸 잡아줬다”고 이야기했다.

김신욱은 3월에 열리는 북아일랜드, 폴란드와의 유럽 원정 평가전에도 소집될 가능성이 크다. 터키 전지훈련 당시에는 유럽파 선수들이 참가하지 않았지만, 3월 A매치 2연전에는 유럽파 선수들이 참가할 수 있다. 김신욱에게는 또 다른 경쟁의 무대가 열린 셈이다.

그는 “언제나 좋은 선수들과 함께 좋은 팀에 있을 때 내 자신도 좋은 결과를 냈던 것 같다”며 “상대가 나에게 집중되면 다른 선수들은 순조롭게 움직일 수 있고, 다른 선수들에게 수비가 집중되면 내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공항=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