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캡틴’ 조소현 “이제부터 다시 경쟁 시작!”

작성일 2018.04.17

조회수 2257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의 주장 조소현(아발드네스)은 여자월드컵 본선행 티켓이 간절했다.

지난 14일(한국시간) 열린 베트남과의 2018 AFC 여자아시안컵 B조 3차전. 당시 한국은 베트남을 4-0으로 완파하고 조별리그 1승 2무 무실점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호주, 일본에 다득점 경쟁에서 밀려 4강행에 실패했다. 4강행 안착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조기 확정이라는 성과를 노렸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조소현은 베트남전이 끝난 후 눈물까지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5/6위전에서 5-0 완승을 거두며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이번 요르단 여자아시안컵은 상위 다섯 팀이 내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여자월드컵 본선에 나간다. 한국은 필리핀과의 5/6위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월드컵 본선행 막차를 탔다. 조소현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제대로 ‘한풀이’를 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조소현은 “마지막 경기까지 모두가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 동료들이 어시스트를 잘해준 덕분에 좋은 골을 만들 수 있었다. 필리핀, 베트남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와서 기뻤다. 앞으로도 아시아권에서 서로 좋은 경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국의 필리핀전 첫 골은 전반 34분에 나왔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보다 약팀인 필리핀을 상대했지만 전반 초반은 생각만큼 수월하게 흘러가지 않았다. 조소현은 “경기 전 감독님께서 ‘힘든 경기가 될 수 있다’, ‘골이 늦게 나올 수 있다’,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 찬스가 온다’고 하셨다. 우리도 그 생각을 하면서 뛰었고, 감독님 말씀대로 찬스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에서 강한 상대들과 대등한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기쁘다. 그 상대를 통해서 발전할 수 있었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우리 팀 스스로를 칭찬해주고 싶다”고 했다.

조소현은 2015년 캐나다 여자월드컵 이후 두 번째로 월드컵 무대를 밟는다. 월드컵을 앞두고 조소현이 내비친 각오는 ‘초심’이다. 그는 “내게는 다시 시작이다.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할 것이다. 이 멤버가 내년 월드컵에 간다는 보장은 없다. 이제부터 다시 경쟁을 시작해야 할 것이다.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글=안기희
사진=AFC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