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성균관대 설기현 감독 “골을 쉽게 넣는 바람에 승리했다”

작성일 2018.05.05

조회수 3837
“중요한 경기라서 부담이 되었을 텐데, 열심히 하다 보니 좋은 결과를 얻었다.”

성균관대 설기현 감독이 단국대전 승리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성균관대는 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성균관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단국대와의 2018 U리그 5권역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김규표, 홍창범이 전반전에 나란히 골을 성공시키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성균관대는 2승 3무 1패로 권역 5위에서 3위로 뛰어 올랐다. 권역 1위를 달리고 있던 단국대는 성균관대전 패배로 용인대에 1위를 내주고 2위로 내려왔다.

설기현 감독은 “단국대는 정말 잘하는 팀이었다. 하지만 우리가 골을 쉽게 넣는 바람에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경기를 하기 전까지 권역 내에서 순위가 그리 좋지 못했다. 중요한 경기라서 부담이 되었을 텐데, 열심히 하다 보니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설기현 감독은 선수들에게 적극적인 플레이를 강조한 게 단국대전 승리 요인이라고 밝혔다. “단국대는 선수들의 개인 기량이 좋다. 그렇기에 편하게 플레이하지 못하도록 수비할 때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미리 준비한 것들을 잘 풀어내고, 찬스가 생겼을 때 골을 만들 수 있도록 집중하라고 했다. 100퍼센트 잘 된 건 아니지만 좋은 결과를 얻었기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올 시즌 U리그 개막 후 이길 수 있었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아쉬운 흐름을 보였던 성균관대는 난적인 단국대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설기현 감독은 “약한 팀에게는 이겨줘야 하는데 골을 못 넣어서 비긴 게 많았다”며 “단국대전은 선수들이 골을 초반에 넣어주니 상대가 부담을 가진 것 같다. 앞으로 골의 중요성을 알고 조금 더 집중력을 가져서 기회가 됐을 때 골을 넣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표는 왕중왕전 진출이다. 설기현 감독은 “5권역에 용인대, 단국대, 선문대 등 워낙 강한 팀들이 많다. 왕중왕전 나가는 게 쉽지 않지만 남은 경기를 잘해서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수원=안기희
사진=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