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3G 연속골' 이소담 "공격 포인트 욕심 난다"

작성일 2018.05.12

조회수 2070
“공격 포인트에 점점 욕심이 난다.”

이소담(인천현대제철)의 득점력이 폭발했다. 이소담은 11일 저녁 7시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시청과의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6-0으로 대승에 기여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구미스포츠토토에서 인천현대제철로 이적한 이소담은 2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4경기에 모두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창녕WFC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것을 시작으로 보은상무와의 3라운드 경기와 이날 서울시청전에도 한 골 씩 추가했다.

3경기 연속골을 터트린 이소담은 “인천현대제철이라는 좋은 팀에서 뛰는 것만으로도 행복한데 골을 넣을 수 있어서 더욱 기쁘다”고 밝혔다. 이적 후 적응기랄 것도 없이 빠르게 팀에 녹아든 것에 대해서는 “동료들이 워낙 잘해줘서 골 기회가 온 것 같다. 운이 좋았다”며 겸손해했다.

이소담은 미드필더이지만 공격에 주력했다. 구미스포츠토토에서 뛸 당시 볼 배급과 패스 연결에 주력했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후카와 이영주가 그 뒤를 받치면서 이소담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설 수 있게 됐다. 덕분에 득점력을 발휘할 수 있었다.

소담은 현재 5골을 넣은 동료 따이스에 이어 개인 득점 순위 2위다. 동료들과의 득점 경쟁에 대해 묻자 이소담은 “따이스, 비야에 비하면 아직 한참 모자란다”면서 웃었다. 이소담은 “팀에 적응하면서 개인적인 목표로는 팀에 피해를 주지 말자는 게 우선이었다. 골은 3~4골 정도만 생각했다. 이제는 공격 포인트에 욕심이 난다”며 각오를 다졌다.

글=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