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인터뷰

인터뷰

고교선수권 우승 이끈 금호고 1학년 GK 신송훈

작성일 2018.06.13

조회수 5236
금호고(광주FC U-18)의 ‘제73회 전국고교축구선수권대회’ 우승에는 든든히 골문을 지킨 1학년 수문장 신송훈의 활약이 있었다.

금호고는 12일 오전 11시 창녕스포츠파크 화왕구장에서 열린 포항제철고와의 고교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38분과 연장 전반 7분에 상대 자책골이 터지며 짜릿한 역전승을 이뤘다.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 부상을 당한 3학년 주전 골키퍼 김동욱 대신 경기에 나선 신송훈은 1학년임에도 침착하고 안정적인 플레이로 당당히 GK상을 거머쥐었다. 5경기 2실점이다. 충남기계공고와의 4강전, 포항제철고와의 결승전에서만 한 골 씩 실점했다.

시상식에서 신송훈의 이름이 불리자 동료들은 큰 환호와 박수로 축하했다. 시상식 후 만난 신송훈은 “경기 초반에 이른 실점을 해서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었는데 선배 형들과 친구들이 끝까지 열심히 뛰어줘서 이길 수 있었다. 상대가 역습으로 나오다보니 위협적이었는데, 동료들이 끝가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가 준 덕분에 공이 쉽게 와서 잘 막을 수 있었다”며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고등학교에 입학 한 지 이제 막 3개월이 지난 신송훈은 1학년 선수로서 팀의 우승에 기여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며 겸손해 했다. 신송훈은 “(김)동욱이 형이 다쳐서 내게 기회가 왔는데 다른 형들이 옆에서 잘 도와주고 응원해줬다. 4강전에서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그 경기를 잘 치르고 나니 결승은 한결 편했다”고 말했다.

화왕구장 한쪽 관중석을 가득 메운 금호고 재학생들의 응원도 큰 힘이 됐다. 금호고 재학생 수백 명은 연장전 포함 100여분의 시간 동안 쉼 없이 교가와 응원가를 부르며 금호고 선수들을 응원했다. 신송훈은 “평소에는 관중이 거의 없는데 이렇게 응원을 받으니까 힘이 많이 됐다. 조금 흥분도 됐지만 골키퍼가 흥분하면 안 되기 때문에 차분하려고 노력했다”며 웃었다.

아직 골키퍼로서 작은 키를 가진 신송훈은 “키가 작아도 키 큰 선수들 못지않게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키는 작지만 킥 능력과 순발력이 뛰어난 신송훈은 올해 한국 U-16 대표팀 훈련에도 꾸준히 참가하고 있다. 신송훈은 “권순태 선수처럼 키는 작지만 대담하고 안정적인 경기를 펼치는 골키퍼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창녕=권태정
사진=대한축구협회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