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룸

뉴스

뉴스

서울 유나이티드, 삼성전자 꺾고 2라운드 진출

작성일 2018.03.10

조회수 7353
K3리그 베이직 소속의 서울 유나이티드가 직장팀 삼성전자를 가볍게 물리치고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서울 유나이티드는 10일 서울 노원마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1라운드 삼성전자와의 경기에서 6-2 대승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전반까지 1-2로 잘 버텼으나 후반 들어 체력의 한계를 드러내며 4골을 내주고 패했다.

일과 운동을 병행하는 직장팀의 애환이 경기 전에도 드러났다. 삼성전자는 골키퍼가 주말 근무로 인해 지각을 했고, 감독이 따로 없이 선수 겸 감독이 팀을 운영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전반전에 고군분투하며 서울유나이티드와 대등한 경기를 했다.

2-1 한 골 차로 앞선 채 전반을 마친 서울유나이티드는 후반에 4골을 몰아쳤다. 후반 초반 장현욱의 골을 시작으로 양주훈, 장현욱, 정종휘가 연속골을 넣었다. 전반에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장현욱은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경기 후 조동현 서울유나이티드 감독은 “승리가 별로 만족스럽지 않다” 면서 “일찍 골을 넣었어도 더욱 몰아 붙여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교체 선수도 넉넉치 않은 상황에서 피치 위의 선수들이 고군분투했다.

글,사진 = 박재웅 KFA 인턴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